삼천리, 주행거리 늘린 전기자전거 ‘팬텀 시티’ 출시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3/29 [09:36]

삼천리, 주행거리 늘린 전기자전거 ‘팬텀 시티’ 출시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1/03/29 [09:36]


승하차 편리한 프레임 디자인

최대 90km 주행하는 대용량 배터리, 운송 기능 강화

‘브레이크용 전원 차단 센서', ‘도보 지원기능’ 등 

안전 및 편의 기능도 다수 탑재

 

삼천리자전거가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전기자전거 신제품 ‘팬텀 시티’를 출시했다.

 

팬텀 시티는 도심에서 부담 없이 편하게 라이딩을 즐길 수 있도록 편의성과 안전성을 강화한 시티형 전기자전거다. 

 

코로나19 이후 출퇴근과 장보기 등 생활 밀착형으로 전기 자전거의 이용 범위가 확대되면서 늘어난 도시형 전기자전거 수요를 겨냥했다. 주행방식은 PAS(페달 보조 방식)와 스로틀 겸용으로 이용 용도에 따라 선택 가능하며, 1회 충전으로 최대 9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해 잦은 충전으로 인한 번거로움을 덜었다.

 

승하차 편의성과 세련된 디자인, 뛰어난 강도까지 모두 갖춘 알루미늄 프레임은 팬텀 시티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다. 프레임의 위치를 낮춰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자전거를 타고 내릴 수 있으며, 배터리와 프레임을 일체형 디자인으로 설계해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했음에도 군더더기 없는 모던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도심 라이딩의 용도에 맞춰 운송 기능도 강화했다. 짐을 실을 수 있는 짐받이 크기는 전작 대비 15% 확대했으며, 안전한 짐 운반을 위해 철제 바구니의 강도 또한 높였다. 바구니와 짐받이는 모두 기본 옵션으로 장착된다. 특히, 바구니에 무거운 짐을 싣더라도 핸들이 중심을 유지할 수 있는 ‘얼라이먼트 스프링’을 장착해 주행 안정성도 높였다.

 

팬텀 시티는 전기자전거만의 특성을 적재적소에 활용한 다양한 편의 기능으로 이용 편리성까지 세세하게 챙겼다. 우선 배터리 잔량, 주행 속도 등 8가지 기능을 확인 및 설정할 수 있는 대형LCD 디스플레이를 통해 본인의 주행 스타일에 맞는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육교, 계단 등 자전거를 끌고 가야할 경우에도 모터가 걷는 속도에 맞춰 4km/h로 작동하는 ‘도보 지원기능’을 제공하며, 사이드 탈착식 배터리로 충전 및 배터리 교체가 간편하다.

 

이 밖에도 팬텀 시티는 최근 업계에서 대두되고 있는 이용자 안전을 고려해 제동력 강화를 위한 ‘브레이크용 전원 차단 센서'를 적용했다. 브레이크 레버 작동 시 모터 동력 전원을 차단할 수 있어 보다 안전한 라이딩이 가능하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전기자전거가 대중화되면서 도심에서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심형 전기자전거를 선보이게 됐다”며, “대용량 배터리에 편리한 승하차, 업그레이드된 운송기능까지 자랑하는 팬텀 시티로 많은 분들이 일상생활 속에서도 편하게 라이딩을 즐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