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사랑으로 피워 낸 태권도 세계화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5:11]

부영그룹, 사랑으로 피워 낸 태권도 세계화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1/04/07 [15:11]

▲ WORLD CHAMPIONSHIP 2019 / 부영그룹 제공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간 

세계태권도연맹(WT)에 1천만달러 후원

 

부영그룹이 지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5년 간 세계태권도연맹(WT)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맺고 1천만 달러(한화 약 108억 원)을 후원해 왔다. 세계태권도연맹에 후원한 기금은 태권도 우수선수 육성, 태권도 협회 지원, 태권도 국제대회 지원, 장애인 태권도 발전 프로그램 개발 등에 쓰이며 국내외 태권도 저변을 넓히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부영그룹은 세계태권도연맹을 통한 후원 뿐 아니라 태권도 한류 확산에 부영그룹이 직접 팔을 걷어 부치기도 했다. 2006년부터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에 태권도 훈련센터 건립기금을 지원했고 2012년에는 캄보디아 프놈펜에 1천여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부영 크메르 태권도훈련센터’를 2018년 12월에는 미얀마 태권도 훈련센터를 건립 기증한 바 있다.

 

이런 아낌없는 후원에는 이중근 회장이 지난 2015년부터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총재를 맡고 있을 정도로 태권도에 남다른 애착을 갖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부영그룹은 1983년 창립 이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꾸준히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교육시설 지원 및 학술, 재난구호, 성금기탁, 군부대 지원, 태권도 봉사 등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나눔 활동을 펼쳐 오고 있다.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등 10개 국내 주요 대학에 12개 교육시설은 물론 전국의 초, 중, 고등학교 약 100곳에 우정학사 등 교육·문화시설을 신축 기증하며 인재 양성을 위해 투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소외된 이웃을 위한 활동에도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다. 군부대와 자매결연을 통해 명절에 군부대에 위문품을 보내는가 하면, 사랑의 바자회 지원, 저소득층 사랑 나눔 후원금 지원, 저소득가구 학생 지원금, 환경재단 기부 등에 앞장서 왔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