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경기필, 헤리티지 시리즈Ⅱ '라벨&레스피기'

피아니스트 김다솔 프로코피예프 협주곡 2번 협연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3:40]

[공연] 경기필, 헤리티지 시리즈Ⅱ '라벨&레스피기'

피아니스트 김다솔 프로코피예프 협주곡 2번 협연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04/08 [13:40]

피아니스트 김다솔 프로코피예프 협주곡 2번 협연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오는 16일 오후 8시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헤리티지시리즈 II - 라벨 & 레스피기를 진행한다.

 

경기필 예술감독 마시모 자네티의 지휘로 △프로코피예프 피아노 협주곡 2번(협연 : 김다솔) △라벨 ‘어미 거위’ 모음곡 △레스피기 로마 3부작 중 ‘로마의 소나무’를 연주한다. 

 

▲ '라벨&레스피기' 포스터 (사진제공=경기아트센터)


1부에 연주될 프로코피에프 피아노 협주곡 2번은 가장 난해한 피아노 협주곡으로 알려져 있다. 프로코피에프의 가장 친한 친구의 죽음이 작곡 배경이다. 작품은 전반적으로 비극적이며, 특히 1악장에 등장하는 거대한 카덴차(악곡이나 악장이 끝나기 직전에 독주자나 독창자가 연주하는 기교적이고 화려한 부분)에서 그 절망감이 극대화 된다. 피아니스트에게 엄청난 기술과 음악성을 요구하는 음악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번 공연에서는 피아니스트 김다솔이 협연한다. 

 

2부에서는 라벨의 ‘어미 거위’ 모음곡이 연주된다. 목관악기의 솔로 선율과 첼레스타의 반짝이는 음색 등 독특한 발상과 자유로운 상상력이 살아있는 것이 곡의 특색이다. 1곡 ‘잠자는 숲 속의 미녀 파반’, 2곡 ‘엄지동자’, 3곡 ‘파고다의 여왕 레드로네트’, 4곡 ‘미녀와 야수의 대화’, 5곡 ‘요정의 정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신비한 분위기가 곡 전체를 감싼다.

 

이어 연주될 작품은 레스피기 ‘로마의 소나무’다. 레스피기는 관현악곡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는데 대표작이 바로 ‘로마 3부작’으로 불리는 로마의 분수(1916), 로마의 소나무(1924), 로마의 축제(1928)다. 그 중에서 ‘로마의 소나무’는 1부 보르게제 저택의 소나무, 2부 카타콤베 부근의 소나무, 3부 자니콜로의 소나무, 4부 아피아 가도의 소나무 등 로마 유적의 소나무에 얽힌 4개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마시모 자네티는 “프로코피예프 작품이 가진 비범한 깊이, 라벨 작품이 주는 무한한 아름다움, 레스피기 작품이 주는 환상적인 색채가 관객들에게 어필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시모 자네티와 경기필하모닉은 같은 프로그램으로 17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 무대에도 오른다.    

 

■ 공연개요

 

• 일    시 : 2021. 4. 16(금) 오후 8시

• 장    소 :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 지    휘 : 마시모 자네티

• 협    연 : 피아노 김다솔

• 연    주 :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

• 공연시간 : 약 120분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