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비축기지, 공공미술 프로젝트 선정 작가는

마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1:04]

문화비축기지, 공공미술 프로젝트 선정 작가는

마진우 기자 | 입력 : 2021/04/12 [11:04]


서울시, ‘공공미술 프로젝트' 참여 작가 공개모집

내달 24일까지 접수…1차 선정시 300만원 지원

 

서울시가 시민의 추억과 상상을 담은 스토리를 예술가와 함께 공공미술 작품으로 만드는 ‘2021 공공미술 시민아이디어 구현’ 참여 작가를 공개모집 한다.

 

최종 선발된 작가의 작품은 올해 10월 ‘문화비축기지’와 ‘서울대공원’에 설치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올해 초 공모를 통해 ‘문화비축기지’와 ‘서울대공원’을 작품 구현 대상지로 선정하고, 지난 3월 각 대상지별 시민스토리를 공모, 전문가 심사를 통해 최종 10건의 시민스토리를 선정했다.

 

이번 작품 구현 장소는 과거 석유를 비축하던 시설에서 지난 2017년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문화비축기지’와 창경원 시절부터 100년 넘게 시민들의 유원지로 사랑 받고 있는 ‘서울대공원’이다.

 

선정된 스토리는 대상지별 5건으로 시, 노랫말, SF소설, 개인사 등 다양한 장르다. 작가들이 시민스토리에서 영감을 받을 수 있는지, 대상지의 개념을 확장하고 상상력을 담아낼 수 있는지를 주요 기준으로 선정했다.

 

이번 공모는 선정된 시민스토리를 소재로 공공미술 작품을 만들어 낼 작가 모집으로 1회 이상 전시 참여 경험이 있는 대한민국 국적의 작가 또는 팀이면 모두 지원할 수 있다.

 

응모자격은 평면(회화, 한국화, 사진 등), 입체(조각, 설치미술 등), 미디어·복합매체, 건축·조경 등 분야 개인전 또는 단체전에 작가로 참여한 경력이 있는 자(학사 졸업전시회 제외)이다. 건축·조경 분야는 해당 전시경력 여부와 관계없이 관련학과 대학 졸업자 이상으로 대학교수(정교수, 부교수) 등 직장인, 대학원생도 참여 가능하다.

 

최종 작가 선정은 총 2단계로 진행되며, 1차 선정 작가 10~20여명(팀)에게는 각 3백만 원의 제안보상금이 지원되고 최종 선정 작가 2명(팀)에게는 ‘문화비축기지’와 ‘서울대공원’에 작품을 설치하는 기회가 주어진다.

 

1단계로 대상지별 5~10여명(팀)의 작가를 선정한다. 1차 선정 작가는 시민과 워크샵, 전문가 컨설팅과 관계자 협의를 통해 작품을 구체화한다. 최종 작품기획안을 제출한 작가(팀)에게는 제안보상금 300만원을 지급한다. 2단계로 최종 선정된 작가는 올해 10월까지 건축가, 구조 전문가 등과 협업하여 각 대상지에 작품을 제작, 설치한다.

 

접수는 12일부터 5월 24일까지 6주간이며, 공모전 접수사이트에 접속하여 작품기획안을 작성 후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