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리서울갤러리, ‘김형곤 개인전 - 봄:애(愛)’ 13일 개막

김형곤의 열세 번째 개인전, 하얀 목련꽃의 서정 5월 1일까지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5:28]

[전시] 리서울갤러리, ‘김형곤 개인전 - 봄:애(愛)’ 13일 개막

김형곤의 열세 번째 개인전, 하얀 목련꽃의 서정 5월 1일까지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04/12 [15:28]

김형곤의 열세 번째 개인전, 하얀 목련꽃의 서정 5월 1일까지

 

목련을 소재로 한 김형곤 작가의 열세 번째 개인전이 13일부터 5월 1일까지 서울 마포구 서교동 리서울갤러리에서 열린다.

 

‘봄:애(愛)’라는 부제가 붙은 이번 전시회에서는 목련꽃을 화폭에 담은 그림들이 주로 선보인다. 작가가 지난 겨울 강원도 양구 작업실에서 두문불출하며 그린 12점이 출품되는 이번 전시회는 푸른 바다와 하늘 등을 배경으로 한 백목련 작품들과 특유의 고전주의적 정물 작품이 전시된다.

 

▲ 마음의 기억 - 백목련 No.21-2(Memory in Heart-White Magnolia), 116.8×72.7×4㎝, Oil on Canvas, 2021 (사진제공=리서울갤러리)


작가 김형곤(金瀅坤·KIM Hyeong-gon)은 인천대학교 미술학과와 동 대학원에서 한국화를 전공했다. 2007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AAU(Academy of Art University)에서 서양화 석사학위 MFA(Master of Fine Art)를 받았다. 이후 샌프란시스코에서 작품 활동과 함께 2008년 9월 가을 학기부터 AAU에서 Fine Art Dept. 학부 시간 강사 및 Illustration Dept. 대학원 논문 심사 위원으로 활동했다.

 

2012년 1월 귀국한 뒤 금산갤러리 레지던시를 시작으로 △2014년 박수근 미술관 입주 작가 △2016년 가나갤러리 장흥 아뜰리에 입주 작가로 활동하며 창작 기반을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했다. 2016년 홍익대학교 미술학과(서양화) 박사 과정에 입학했다. 2012~2017년까지 전남대학교 서양화과, 백석대학교 기독문화예술학과, 인천대학교 미술학부에서 시간 강사와 겸임교수를 역임했다.

 

2008년 이후 지금까지 미국, 일본, 한국에서 12번의 개인전과 많은 그룹전에 참여했다. 2018년 9월부터 박수근 미술관 내 미석예술인촌에 작업실을 마련해 작가로서 삶을 살아가고 있다.

 

◇전시 개요

 

•제목: 김형곤 개인전 - 봄:애(봄:愛)

•기간: 4월 13일~5월 1일

•장소: 리서울갤러리(서울 마포구 양화로 45 메세나폴리스몰 178호)

•시간: 오전 11시~저녁 7시(일요일 휴관)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