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직자 폭행’ 송언석 의원, 국민의힘 자진 탈당

“더이상 당에 누가 되지 않고자…백의종군 하겠다”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4/15 [10:27]

‘당직자 폭행’ 송언석 의원, 국민의힘 자진 탈당

“더이상 당에 누가 되지 않고자…백의종군 하겠다”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4/15 [10:27]

“더이상 당에 누가 되지 않고자…백의종군 하겠다”

“입이 열개라도 할말 없어. 부덕의 소치” 자세 낮춰

 

사무처 직원을 상대로 폭언‧폭행을 행사했다는 논란을 불러일으킨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탈당을 선언했다. 

 

이날 송 의원은 국회에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더이상 당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충정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려고 한다”며 백의종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여의도연구원 부원장을 시작으로 원내부대표, 전략기획부총장 등 당직을 맡아 문재인 정권 심판의 선봉에 섰다. 미래통합당 출범의 초석을 마련했고, 21대 총선 직후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으로 임명돼 최선을 다했다”며 “이런 노력은 일부 사무처 당직자 동지들에게 과도한 언행을 함으로써 한순간에 물거품이 됐다”고 했다.

 

송 의원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모든 것이 다 저의 부덕의 소치”라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스스로를 돌아보며 매사에 경각심을 갖고 의정활동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철저히 반성하고 대한민국과 국민의힘의 발전을 위해 당의 외곽에서 더욱 낮은 자세로 백의종군하겠다”고 몸을 낮췄다.

 

앞서 송 의원은 지난 4·7 재보궐선거 출구조사 발표 당시 상황실에서 자신의 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직원에게 욕설을 퍼붓고 정강이를 발로 걷어찼다. 

 

이후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자, 송 의원은 피해자인 당 사무처 직원을 직접 찾아 서면 사과문을 전달하고 공식적으로 사과했지만 부정적 여론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았고 지지자들 역시도 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당에서는 송 의원을 징계위에 회부하기로 했으며 오는 19일 윤리위원회를 열고 징계절차에 착수할 예정이었다. 당 안팎의 여론이 심상치 않자, 이를 의식한 송 의원은 결국 자진탈당을 결심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