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문1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주민동의 29%

황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4:36]

쌍문1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주민동의 29%

황진석 기자 | 입력 : 2021/04/19 [14:36]

3080 주택공급 1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발표된 쌍문1구역에서 토지 등 소유자 29%가 동의하는 예정지구 지정 동의서를 접수했다고 16일 LH가 밝혔다.

 

도봉구 쌍문1구역은 국토부에서 지난달 31일 발표한 ‘3080+ 주택공급 방안 1차 선도사업’ 후보지 중 하나로 39,233㎡ 규모의 저층주거지 주택공급활성화지구 중의 하나이다.

 

LH는 후보지 발표 이후, 지난 9일 도봉구 선도사업 후보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며 전반적인 사업계획, 추진일정 등에 대해 설명한 바 있다.

 

쌍문1구역은 과거 단독주택 재건축 예정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사업성 부족 등의 이유로 2015년 지구 해제 되는 등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었다. LH는 후보지 발표 이후 20일이 채 안되는 기간에 주민동의율이 30%에 육박하는 등 주민들의 지역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 지구지정 요건인 1년 내 주민 3분의 2 동의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H는 개발구상안 마련, 사업성 분석을 거친 후 5월 중에 2차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6월 국토부∙지자체 사전검토위를 거쳐, 7월 지구지정을 제안할 계획이다. 쌍문21구역은 현 1종, 2종 일반주거지역을 용적률 상향 등을 통해 약 1000세대 규모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3080 저층주거지 주택공급활성지구 후보지로 총 15곳이 발표되었으며, 이 중 쌍문 1구역, 수색14구역, 증산 4구역 등 총 3개 구역이 예정지구 지정 동의서 제출을 완료했고, 영등포 신길 2.15 구역이 예정지구 지정을 위한 주민동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

 

예정지구 지정 제안서 제출 당시, 수색 14구역은 주민동의률 45%, 증산4구역은 41%의 동의율을 기록했다. 

 

LH관계자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주민 자력개발 대비 수익률 향상, 신속한 사업추진, 용적률 등 많은 인센티브가 제공되어 사업성을 높을 수 있다며, 지정동의서가 제출된 구역을 중심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여 사업을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