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제약, 인트론바이오와 항진균제 신약 후보물질 기술이전 계약

항진균제 신약 대량생산 공정개발 및 GMP생산 신속 진행 기대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5/12 [12:36]

이연제약, 인트론바이오와 항진균제 신약 후보물질 기술이전 계약

항진균제 신약 대량생산 공정개발 및 GMP생산 신속 진행 기대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05/12 [12:36]

항진균제 신약 대량생산 공정개발 및 GMP생산 신속 진행 기대

 

이연제약(대표이사 정순옥, 유용환)이 항진균제 시장 개척에 나선다.

 

이연제약은 항진균제 신약 파이프라인 확보를 위해 ㈜인트론바이오(대표이사 윤경원)의 신약 후보물질 ‘iN-EYD’에 대한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연제약은 이번계약을 통해 인트론바이오가 보유한 Polyketide 계열의 항진균제 신약 후보물질인 iN-EYD와, 관련 특허권 및 노하우에 관한 기술을 이전 받아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한다.

 

이연제약은 동일한 계열의 면역억제제 제품을 이미 생산하고 있고, 축적된 발효 기술 및 노하우를 적용해 항진균제 신약의 대량생산 공정개발 및 GMP생산을 신속히 진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상1상 완료 후 글로벌 빅파마를 대상으로 기술수출 추진도 고려하고 있다.

 

항진균제 의약품은 진균감염을 치료하는데 사용된다. 진균감염은 면역이 저하된 사람에게서 기회감염으로 흔히 발생하며, 최근 장기이식과 고령화 증가 등으로 인해 시장이 급속도로성장하고 있다. Zion Market Research Report에 따르면 전세계 항진균제 시장은 2026년에는 168억 달러 (한화 약 18조 7천억원)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빅파마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최근 화이자(Pfizer)가 항진균제 개발 기업인 엠플릭스(Amplyx pharmaceuticals)를 인수한 바 있다.

 

기존의 항진균제 약물들은 신장 독성과 간 독성 등의 심각한 부작용을 보이고 있으며, 이로 인해 수십 년 간 항진균제 신약이 개발되지 못하고 있다. 이연제약이 인트론바이오로부터 기술이전 받은 iN-EYD는 조합생물학에 기반해 미국의 Duke대와 국내의 연세대, 이화여대 등과 협력해 개발된 새로운 계열의 항진균제다. 기존 항진균제 약물들의 독성문제나 내성발생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혁신 신약물질로, 현재 관련 특허들은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등에 출원 및 등록되어 있다.

 

특히, 기존 시장에 나와 있는 약물들과 다른 새로운 작용기전을 가지고 있어 기존 약물들의 내성균 감염 치료에도 활용될 수 있고, 이에 더하여 기존 약물들과의 병용요법으로의 활용도 가능해 시장성 측면에서의 장점도 보유하고 있다.

 

유용환 이연제약 대표는 “전도유망한 항진균제 분야에서의 우수한 신약 후보물질을 확보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인트론바이오와 양사의 전문 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유망 분야에서의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나갈 것”이라 고 전했다.  

 

윤경원 인트론바이오 대표는 “인트론바이오 입장에서는 전문기업이 개발에 참여함으로써 개발을 앞당길 수 있고,이연제약의 입장에서는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게 되어 양사 모두에 긍정적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