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평택공장 찾은 文대통령 “반도체 세제지원”

“최대규모 투자 통해 반도체 생산기지 구축할 것”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5/13 [17:51]

삼성 평택공장 찾은 文대통령 “반도체 세제지원”

“최대규모 투자 통해 반도체 생산기지 구축할 것”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5/13 [17:51]

▲ 삼성전자 평택 사업장에서 진행된 ‘K-반도체 전략보고대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최대규모 투자 통해 반도체 생산기지 구축할 것”

민간은 10년간 510조원+α 투자, 정부는 세제‧금융지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삼성전자 평택 사업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반도체를 국가 혁신 전략 기술로 지정해 기술투자 지원에 대한 세제지원을 최대 6배까지 확대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날 대통령은 평택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보고대회’에서 “최대 규모 투자를 통해 한반도 중심에 세계 최고 반도체 생산기지를 구축하고, 글로벌 공급망을 주도해 나가겠다”며 다양한 주체 간 연대와 협력으로 반도체 산업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에서는 세제‧금융지원은 물론 투자 인센티브 제공과 인력양성‧기술개발 등에 대한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대통령은 평택·화성·천안을 중심으로 경기·충청권 일대에 세계 최고의 ‘K-반도체 벨트’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동안 회의적이었던 ‘반도체 특별법 제정’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민간에서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네패스·벨리온 등 주요 반도체 기업이 2021년부터 2030년까지 10년간 ‘510조원+α’ 규모로 대대적 투자를 진행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특히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해 투자계획을 기존 133조원에서 171조원으로 늘리겠다는 입장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현장을 찾아 K-반도체 전략을 직접 보고받은 것은 최근 미중갈등 국면에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에 변화가 발생해 업계 내 차량용 반도체 품귀현상이 지속되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더욱이 반도체의 경우, 우리나라의 주력산업인 만큼 정부 차원에서 선제적 지원에 나서는 모양새다. 

 

한편, 이날 K-반도체 전략보고대회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재명 경기도지사 외에도 산업통상자원부‧국토교통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고용노동부‧중소벤처기업부 등 유관기관 장관급 인사들이 참석했으며 민간에서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정칠희 네패스 회장, 박성현 리벨리온 대표 등이 참석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