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양자 가상대결서 이재명, 윤석열에 앞서

이재명 선호도 42%, 윤석열 35.1%…6.9%p 격차 보여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09:57]

한국갤럽 양자 가상대결서 이재명, 윤석열에 앞서

이재명 선호도 42%, 윤석열 35.1%…6.9%p 격차 보여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5/14 [09:57]

이재명 선호도 42%, 윤석열 35.1%…6.9%p 격차 보여

전체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서도 이재명 23.6%로 1위

 

차기 대선주자 양자 가상대결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14일 공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재명 지사의 선호도는 42%였고 윤석열 전 총장의 선호도는 35.1%로 두 사람의 격차는 6.9%p였다. 

 

지역별로 이재명 지사는 영남‧강원을 제외한 전지역에서 윤석열 전 총장보다 우세했다. 호남에서는 이 지사가 65.1%, 윤 전 총장은 12.6%로 큰 격차를 보였다. 

 

전체 여야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도 이 지사는 23.6%, 윤 전 총장은 19.6%로 각각 1위와 2위를 기록했다. 그 뒤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6.2%)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4%) △홍준표 무소속 의원(2.1%) △정세균 전 총리(1.4%) △최재형 감사원장(1.1%) 등이 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33.1%, 국민의힘 27.5%, 국민의당 5.5%, 정의당 4.5% 등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매일경제와 MBN의 의뢰로 한국갤럽이 지난 11~12일까지 성인남녀 1007명을 상대로 진행해 14.2%의 응답률을 보였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였다.  

 

유무선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2021년 4월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성별·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로 통계보정이 이뤄졌고,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가능하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