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송영길 “인사청문회 개선될 필요 있다”

김부겸 인준안, 야당 불참 속 처리 “안타깝고 유감”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10:52]

與 송영길 “인사청문회 개선될 필요 있다”

김부겸 인준안, 야당 불참 속 처리 “안타깝고 유감”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5/14 [10:52]

김부겸 인준안, 야당 불참 속 처리 “안타깝고 유감”

“후보자 검증은 청와대‧국회‧언론 등 3자로 하는 것”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이 야당의 불참 속 처리된 것에 대해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며 이번 기회에 인사청문회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14일 송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이 반대하면 다음 정권부터 적용되는 단서를 달더라도 차제에 청문회가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가 전지전능한 인력과 정보를 비밀리에 수집하는 것도 아니고 할 수 있는 조건에서 최선을 다해 검증하고 있다”며 “검증은 국회도 하고, 언론도 하고 3자로 하는 것”이라 덧붙였다. 

 

앞서 자진사퇴를 선언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평판 좋고 능력 있는 분이었지만 도자기 밀반입 사건이 국민 눈높이에서 수용되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며 “부부는 경제 공동체기 때문에 상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송 대표는 원내지도부와의 상의 하에 현행 인사청문회 제도를 능력검증과 개인검증으로 분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인사청문 제도 개선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이는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현행 청문제도에 대해 “능력은 제쳐두고 흠결만 따지는 무안주기식 인사청문회”라 꼬집은 것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송 대표는 전날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면담한 것과 관련해서도 “정부가 반도체에 지원을 하는데, 지원받는 삼성‧현대‧하이닉스가 하청업체들에 납품단가 후려치기를 하는 등의 논란이 나오지 않고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해 달라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