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당대표 본경선에 5명 진출…컷오프 도입

당대표 도전하려는 후보자만 10명, 예비경선 불가피해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5/18 [16:37]

국민의힘, 당대표 본경선에 5명 진출…컷오프 도입

당대표 도전하려는 후보자만 10명, 예비경선 불가피해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5/18 [16:37]

당대표 도전하려는 후보자만 10명, 예비경선 불가피해

예비경선 여론조사, 당원 50%에 국민 50% 비율로 반영

추후 본경선은 당헌‧당규대로 당원 70%, 국민 30%로  

 

국민의힘이 차기 당대표 경선에서 예비경선 제도를 도입해 이른바 ‘컷오프’로 본경선 진출자를 5명으로 압축할 것을 의결했다.

 

본경선 진출자 선발을 위한 예비경선 여론조사는 당원 선거인단 50%와 국민 50% 비율로 반영키로 했다는 설명이다.

 

국민의힘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18일 국회에서 2차 회의를 마친 뒤 경선제도에 대해 이같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당대표 예비경선 여론조사는 오는 26일부터 27일 양일간 실시되며, 27일 오후에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현재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이들은 5선의 주호영‧조경태 의원, 4선의 홍문표 의원, 3선의 윤영석‧조해진 의원, 초선의 김웅‧김은혜 의원과 신상진 전 의원, 이준석 전 최고위원 등이다. 출마가능성이 계속 제기되고 있는 나경원 전 의원까지 포함하면 무려 10명에 달한다. 

 

당권에 도전장을 내민 후보자가 너무 많은 상황인 만큼, 본경선 진출자를 따로 추려서 선거를 치른다는 전략이다. 

 

본경선 규칙은 현행 당헌·당규를 따라 당원 70%, 국민 30% 룰을 반영키로 했다. 예비경선 및 본경선 여론조사에서는 역선택 방지를 위한 설문을 넣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예비경선 비전 발표회와 본경선 지역 순회 합동연설회 일정도 확정했다. 비전발표회는 오는 25일 서울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릴 예정이며, 지역 순회 합동연설회는 △광주·전북·전남·제주(5월30일) △부산·울산·경남(6월2일) △대구·경북(6월3일) △대전·세종·충북·충남(6월4일) △서울·인천·경기·강원(6월5일) 순으로 치러진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