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사업가 영주권 취득을 철회해 주세요”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6/04 [09:56]

“중국인 사업가 영주권 취득을 철회해 주세요”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1/06/04 [09:56]

▲ 청와대 청원 갈무리

 

“중국인 사업자 A대표의 영주권 취득을 강력히 반대합니다.” 지난 1일 청와대 청원에 올라온 글이다. 해당 내용은 최근 법무부가 화교 등 영주권자가 국내에서 출생한 자녀들에게 한국 국적을 주는 국적법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맞물려 약 2000여명의 서명을 얻은 상태다.

 

청원인은 청원글에서 “불법을 저지른 외국인이 대한민국 영주권 취득을 할 수 있었는지 믿을 수 없는 결과에 분노하고 좌절한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청원인은 “중국인 A 대표는 프로포폴 등 마약류를 취급하는 병∙의원을 운영해 800만 원의벌금을 납부했다. 그럼에도 A 대표는 대한민국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투자를 이유로 국가에서 특혜를 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청원인은 A 대표의 투자 역시 건강한 투자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A대표의 회사가 “한국 회사들을 기업사냥”한다는 내용으로 최근 KBS시사기획 창에서 좋지 못한(투자) 사례로 방영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청원인은 “중국인 사업가 A씨는 중국 홍보대사를 4년간 역임하기도 했다”면서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동북공정에 자국의 문화까지 잃게 될까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작금의 현실에, 투자를 빌미로 감투까지 쓴 두 얼굴로 대한민국에서 위법행위를 하는 중국인 사업가에게 영주권 취득을 허가했다는 사실은 무법천지 날개를 달아주는 격”이라고 설명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