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6명 코로나19로 ‘확찐자’

마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6/04 [13:43]

10명 중 6명 코로나19로 ‘확찐자’

마진우 기자 | 입력 : 2021/06/04 [13:43]

 

배달음식, 재택근무 때문…4~5kg 증가한 이들 가장 많아

다이어트 성공 후 닮고 싶은 워너비 몸매 1위 ‘제니’ & ‘비’

 

성인 남녀 10명 중 6명이 코로나19로 체중 증가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최근 20대 이상 성인 남녀 1791명을 대상으로 '코시국 건강관리 현황'을 주제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설문 참여자 중 65.5%가 ‘몸무게가 늘었다’고 답했다.

 

'몸무게에 변화가 없다'는 응답자는 23.2%였고, '몸무게가 줄었다'고 답한 이들은 11.3%였다. 체중 증가를 경험한 응답자들에게 몇 kg 정도 몸무게가 늘었는지 물었다. 그러자 4~5kg 체중이 증가했다고 답한 이들이 41.4%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3kg 이하 증가 29.8% △6~7kg 증가 13.6%였다. 그 이상으로 체중이 증가했다고 답한 이들은 15.1%(8~9kg_6.2%, 10kg 이상_8.9%) 수준이었다.

 

몸무게가 늘었다고 답한 이들은 그 이유를 무엇이라고 생각하고 있을까? 복수응답으로 선택하게 한 결과, '배달 음식과 레트로트 식품 등을 자주 먹어서' 체중이 증가한 것 같다는 의견이 응답률 71.7%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재택근무 및 외출 자제 등으로 인해 평소보다 움직임이 적어서(58.9%) △감염에 대한 우려로 운동시설을 가지 않아서(31.2%) △홈술/홈파티를 자주 해서(12.8%) 등을 이유로 살이 쪘다고 답했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중 93.4%는 코시국에 확 찐 살을 빼기 위해 현재 다이어트를 하고 있거나 곧 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그리고 이들이 체중 감량을 위해 선택한 다이어트 방법은 '식단 조절'이 응답률 84.1%로 가장 많았고, △홈트레이닝과 달리기 등 혼자 할 수 있는 운동(67.6%)도 높게 나타났다.

 

반면,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로 ‘필라테스와 헬스장 등 운동시설에서 운동하겠다’는 의견은 31.7%로 홈트 보다 적게 나왔다. 특히, △다이어트 보조제 복용(17.4%)과 △병원에서 전문 다이어트 약 처방 및 복용(2.6%) △지방 흡입/분해 시술받기(2.2%) 등을 선택한 이들은 많지 않았다.

 

코로나19로 인해 개인위생 및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단기간에 체중 감량을 할 수 있는 방법보다는 시간이 다소 걸리더라도 건강한 방법으로 체중 감량을 하려는 이들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이번 설문에서 다이어트 성공 후 가장 닮고 싶은 몸매의 연예인을 개방형으로 꼽아보게 했다. 그 결과, 여성들은 아이돌의 몸매를 닮고 싶어 했고 남성들은 배우의 몸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먼저, 여성들이 꼽은 닮고 싶은 워너비 몸매 1위는 블랭핑크의 제니가 차지했다. 다음으로 2위 △가수 현아, 3위 △AOA의 설현, 4위 △전지현, 5위 △배우 겸 가수 배수지, 6위 △블랭핑크의 로제, 7위 △가수 소유, 8위 △가수 아이유, 9위 △에이핑크의 손나은, 10위 △가수 제시 순이었다.

 

남자들이 닮고 싶은 몸매로 꼽은 연예인 1위는 '비'가 올랐다. 다음으로 2위 △공유, 3위 △2PM의 준호, 4위 △박서준, 5위 △김종국, 6위 △송강, 7위 △김우빈, 8위 △박재범 9위 △권상우, 10위 △송중기 순이었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