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2회 전국체육대회 폐회…수영 황선우 MVP 선정

양궁 김제덕 4관왕, 체조 이윤서 4관왕, 역도 박혜정 3관왕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10/14 [19:25]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폐회…수영 황선우 MVP 선정

양궁 김제덕 4관왕, 체조 이윤서 4관왕, 역도 박혜정 3관왕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10/14 [19:25]

양궁 김제덕 4관왕, 체조 이윤서 4관왕, 역도 박혜정 3관왕

 

국내 최대의 스포츠 축제인 ‘제102회 전국체육대회’가 14일 오후 경북 구미시민운동장에서 폐회식을 갖고 7일간의 대장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대회 MVP에는 수영의 황선우 선수가 선정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9세 이하부로 부분 개최된 이번 전국체육대회는 17개 시·도의 총 41개 종목(정식 40, 시범 1) 10,430명의 선수단(선수 7,461명, 임원 2,969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됐다.

 

기록으로는 한국신 2개, 한국J신 3개, 대회신 55개 등 총 60개의 기록을 달성했으며 다관왕의 경우 5관왕 1명, 4관왕 4명, 3관왕 22명, 2관왕 59명을 배출했다.

 

▲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MVP 수영 황선우 선수 (사진제공=대한체육회)


최우수선수(MVP)에는 대회 5관왕을 달성한 수영 황선우(18·서울체고) 선수가 선정됐다. 지난 2020 도쿄하계올림픽대회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세우며 한국 수영의 희망으로 떠오른 황선우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 계영800m, 자유형50m(대회신), 개인혼영200m(한국신), 계영400m, 혼계영4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면서 생애 첫 5관왕에 올랐다.

 

황선우 선수는 “전국체전 5관왕에 오른 것은 물론, MVP까지 수상할 수 있어 큰 영광이고 자부심을 느낀다”고 전하며 “내년 아시안게임과 다가오는 파리올림픽을 대비하여 체계적 훈련을 통해 부족한 점을 보완해 좋은 기록을 남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도쿄올림픽에서 2관왕을 차지했던 양궁 김제덕(17·경북일고) 선수는 30m, 50m, 70m, 90m, 개인전, 단체전, 혼성단체전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획득하며 4관왕에 올랐다. 도쿄올림픽 개인종합 결선에서 역대 한국 최고 순위에 오르며 유망주로 떠오른 체조 이윤서(18·서울체고) 선수는 제1경기-단체종합, 제3경기-평균대, 제3경기-이단평행봉, 제2경기-개인종합에서 금메달을, 제3경기-마루운동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며 4관왕을 차지했다. ‘역도 기대주’ 박혜정(18·안산공고) 선수는 여자 용상87kg급 이상에서 한국신기록을, 합계87kg급 이상에서 한국주니어신기록을 세웠으며 인상87kg급 이상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3관왕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폐회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불가피하게 규모를 줄여 대회를 개최하게 되었으나 값진 땀방울을 흘리며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전국체육대회가 빛났으며 대한민국 체육이 한 걸음 도약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