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미슐랭 셰프들이 찾은 새로운 식재료, 한국의 발효식품

파리에서 열린 ‘한국 발효식품 컨퍼런스’ 현지 미슐랭 셰프들 큰 관심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12/08 [18:12]

프랑스 미슐랭 셰프들이 찾은 새로운 식재료, 한국의 발효식품

파리에서 열린 ‘한국 발효식품 컨퍼런스’ 현지 미슐랭 셰프들 큰 관심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12/08 [18:12]

파리에서 열린 ‘한국 발효식품 컨퍼런스’ 현지 미슐랭 셰프들 큰 관심

 

지난 6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본부 레스토랑에서 개최된 ‘한국 발효식품 컨퍼런스(L’art de la fermentation coréenne)’가 현지 셰프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김춘진)가 개최한 이번 행사는 프랑스 미슐랭 셰프들에게 한국의 유서 깊은 발효식품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했다.

 

▲ ‘한국 발효식품 컨퍼런스’에 참여한 셰프와 바이어들이 미슐랭 1스타 아르노 비엘(Arnaud Viel) 셰프(좌측)가 선보인 캐비어와 깻잎장아찌를 곁들인 감자수프와 간장 육수를 곁들인 로브스터 요리 등을 시식하고 있다. (사진제공=aT)

 

행사장에서는 김치, 장류와 더불어 50여 개의 한국 농식품을 전시하고, 대한민국 전통식품 기순도 명인의 전통 장류, 박광희 대표의 김치와 장아찌를 소개했다. 특히, 장흥 고씨 종가에서 직접 공수해 온 370년 된 전통 씨간장 시식과 김치 담그기 시연이 이어져 큰 호응을 받았다.

 

마스터셰프 협회장인 크리스티앙 테트두와(Christian TETEDOIE)는 전통 장에 김치, 오미자청 등을 접목한 메뉴들을 소개하며 직접 시연했다. 그는 “많은 미슐랭 셰프들이 우수하고 새로운 식재료를 찾고 있으며, 한국의 발효식품이 그 기준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협회 소속 및 프랑스 유력 레스토랑 셰프 30여 명을 비롯해, 고급 식재료 전문 인터넷몰, 요식업계 전문지 180° 등 고급 식자재 바이어와 국내외 언론사 등 한국 발효식품에 대한 프랑스 현지의 뜨거운 관심을 보여줬다. 바이어들은 한국의 발효식품이 충분히 매력적이라며, 한국 문화의 인기에 힘입어 식품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기대한다고 입을 모았다.

 

하정아 aT 파리지사장은 “앞으로도 한국 농식품이 프리미엄 식재료로 유럽시장 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가치를 높이는 마케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