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중공업, 에티오피아 2,357억원 규모 전력망 현대화 계약

황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2/09/07 [17:20]

효성중공업, 에티오피아 2,357억원 규모 전력망 현대화 계약

황진석 기자 | 입력 : 2022/09/07 [17:20]

효성중공업㈜는 오늘 공시를 통해 에티오피아 남부 국가전력망 확충 사업 계약을 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효성중공업(주)가 에티오피아 전력청과 맺은 계약 규모는 총 2,357억원이다. 효성중공업㈜는 에티오피아 남부국가민족주(SNNPR)에 132kV에서 400kV에 이르는 AIS  변전소와 GIS  변전소 5기를 증설 및 신설하고, 약 420km의 송전선로를 신규 가설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수출입은행 대외경제 협력기금(EDCF)으로 지원되며, 2025년 말에 완공할 예정이다. 특히, 에티오피아 국가 전력망에 최초로 GIS방식의 변전소를 공급해 향후 아프리카 내 GIS 시장 확장도 기대된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EEP(에티오피아 국영 전력청) 관계자는 “에티오피아 남부 지역에 안정적인 전력망 확충으로 지역 경제 발전 및 인근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 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내 전력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효성중공업㈜는 2015년 국내 최초로 154kV급 자산관리시스템 알고리즘을 개발한 데 이어 국내 다양한 솔루션 업체들과 협력 체인을 구축하는 등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최근 한전과 전력설비 통합 솔루션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