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택배검색센터 예산, 용산 이전과 무관”

택배검색센터 짓는데 25억원 추가예산 요청 논란돼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16:23]

대통령실 “택배검색센터 예산, 용산 이전과 무관”

택배검색센터 짓는데 25억원 추가예산 요청 논란돼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2/09/21 [16:23]

▲ 지난 6월 진행된 '대통령실 이전 기념 어린이·주민 초대 행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인사말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자료사진)  

 

택배검색센터 짓는데 25억원 추가예산 요청 논란돼

대통령실 “文정부에서 결정된 사업” 적극해명 나서 

“끼워맞추기식 언론보도 신중해달라” 불쾌감 표출해

 

대통령실 이전 관련 예산이 연일 논란이 되는 가운데, 대통령실이 “이전 정부에서 집행된 바 있는 사업예산을 대통령집무실 용산 이전비용으로 무리하게 끼어맞추는 식의 보도에 신중해 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 경호처가 대통령실에 반입되는 택배를 검색하는 건물인 ‘택배검색센터’를 새로 짓는데 25억원 가량 추가예산을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이 커지자 진화에 나선 모습이다. 

 

21일 YTN은 국빈 환영장에 설치할 레드카펫을 새로 만드는 비용 8000만원을 비롯해 드러나지 않았던 대통령실 이전 관련 예산이 추가로 파악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여기에는 대통령 경호처가 용산 대통령실로 반입되는 택배와 우편물을 검색하는 ‘택배검색센터’ 신축예산으로 24억700만원을 편성했다는 내용과 대통령실 이전 1주년 기념 행사비에 5억 원, 청와대 국민개방 홈페이지 제작비 4억7100만원, 대통령기록물 수집차량 대여비 1100만원 등이 포함됐다. 

 

해당 내용이 논란이 되자, 대통령실은 공지를 통해 “기사에 언급된 예산안은 대통령집무실 용산 이전과는 전혀 무관하며, 이전 정부에서 불필요했던 예산이 새로이 생겼다는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대통령실은 “택배검색센터를 짓는 사업의 경우 청와대 집무실을 이용하던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21년 결정돼 시작된 사업으로, 우리 정부에서 신축하기로 결정된 사안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 이전 1주년 기념 행사비와 관련해서도 “취임 1주년을 맞아 국민과 소통하기 위한 행사의 일환이며 이전 정부에서도 마찬가지로 진행된 바 있다”고 말했다.

 

‘사이버안전 관리시스템’과 관련해서는 “모든 정부부처와 공공기관 등 전국가 차원의 사이버 안보 강화를 위한 시스템 구축 예산”이라며 “대통령실만을 위한 예산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에서는 “이전 정부에서 집행된 바 있는 사업 예산을 대통령집무실 용산 이전비용으로 무리하게 끼어맞추는 식의 보도에 신중해 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밝혀 대통령집무실 이전 관련 예산 논란에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