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과학자들 만난 尹 “연구 충분히 지원”

“돈이 없어 연구 못한다는 말 나오지 않도록 지원”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2/12/22 [15:34]

미래 과학자들 만난 尹 “연구 충분히 지원”

“돈이 없어 연구 못한다는 말 나오지 않도록 지원”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2/12/22 [15:34]

▲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2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미래의 과학자인 대통령과학장학생, 국제과학올림피아드 수상자들을 만나 축하와 격려를 전했다. (사진=대통령실)

 

“돈이 없어 연구 못한다는 말 나오지 않도록 지원”

“노벨과학상 나올 때 됐다. 한번 나오면 쏟아질 것”

대통령과학장학생 및 국제과학올림피아드 수상자 격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대통령과학장학생과 국제과학올림피아드 수상자 등을 만나 격려하고 “돈이 없어 연구 못한다는 말 나오지 않도록 과학자의 연구를 충분히 지원할 것”이라 약속했다.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미래 과학자와의 대화’ 행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부부는 2022년도 대통령과학장학생으로 선정된 학생들 및 국제과학올림피아드 수상자들을 만나 축하와 격려를 전하고,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장학생으로 선정된 학생들에게는 장학증서와 메달을, 수상자들에게는 기념패와 부상을 직접 수여했다. 행사에는 대통령과학장학생 140명과 분야별 국제과학올림피아드 수상자(중‧고교생) 44명 등 학생 184명과 국제과학올림피아드 단장 9명 등 230여명의 인원이 참석했다. 

 

대통령은 격려사에서 “지금 우리가 누리는 자유롭고 편리한 삶은 수많은 시행착오와 실패에도 포기하지 않고 끊임없이 자신의 길을 추구한 선배 과학인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꿈을 향한 도전을 계속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가 미래 과학자들을 위한 든든한 조력자가 될 것이라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어떤 이가 제게 ‘언제 노벨상이 나올까요’라고 묻더라. 그래서 나올 때가 됐는데, 한번 나오면 쏟아질 것이라고 했다”며 “제가 고등학교 때 (우리나라가) 올림픽 첫 금메달을 따서 국민 전체가 흥분했다. 지금은 한번 나가면 수십개 따지 않나. 과학도 수준이 임계점에 다다랐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대통령은 “과학은 거짓이 없다. 국가의 중요 의사 결정과 국정운영을 과학에 기반해 한다는 것은 전문가를 중시하고 진실을 중시하고 의사 결정에서 합리성을 중시한다는 것”이라며 “뭘 공부하고 협력할지를 스스로 결정해 연구개발을 하도록 하고 국가는 돈이 없어 연구 못하고 공부 못한다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지원할 것, 그것이 중요한 국가의 존재 이유”라 지원을 약속했다. 

 

이어서 진행된 미래 과학자들과의 대화에서는 학생들이 대통령 부부에게 평상시 생각했던 꿈, 포부, 고민, 관심사에 대해 자유롭게 질문하는 등 격의 없는 소통이 이루어졌다는 후문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