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CDP 평가 2년째 최고 등급

이한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8 [09:37]

아모레퍼시픽, CDP 평가 2년째 최고 등급

이한수 기자 | 입력 : 2024/02/08 [09:37]

▲ 아모레퍼시픽 본사     ©문화저널21 DB

 

기후 변화에 대한 리더십 인정

국내 뷰티 업계 최초 CDP 평가 A등급

 

아모레퍼시픽이 국내 뷰티 업계에서는 최초이자 유일하게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평가에서 2년 연속 최고 등급을 받았다.

 

8일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CDP 평가에서 기후 변화에 대한 투명성 분야의 리더십을 인정받아 최고 등급인 A등급에 2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CDP는 영국에 소재한 글로벌 비영리기관으로 전 세계 금융투자기관이 주도해 기업에게 환경 관련 경영정보공개를 요청하는 글로벌 이니셔티브다. 세계 최대 규모의 환경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전 세계 금융기관이 기업 투자 등의 의사결정을 지원해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기반을 만들고 있다. 

 

올해는 전 세계 약 2만3200개 이상의 기업이 응답한 가운데 국내에서는 10개 기업만이 'Climate Change 부문'에서 '리더십 A' 평가를 받았다. 

 

아모레퍼시픽은 2021년 3월 RE100 이니셔티브를 선언한 이후 2022년 전사 재생에너지 전환 34%를 달성했으며 2023년에는 전사 에너지 사용량 중 50%를 재생에너지를 통해 조달한 것으로 예상된다. 설화수, 라네즈, 해피바스 등 아모레퍼시픽의 주요 제품을 생산하는 오산과 대전 생산사업장은 2023년 기준 100% 재생 전력을 사용해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2025년 전사 RE10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국내 최초로 직접 PPA  및 VPPA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행 과정에서의 난관과 솔루션에 대해 투명하게 소통하고 시장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협력했다. 그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9월 뉴욕 기후 주간 행사에서 열린 'RE100 리더십 어워드'에서 시장개척자(Market Trailblazer) 부문 상을 받기도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기후행동 추진을 가치사슬 전반으로 확장하기 위해 사업 전범위의 공급망 배출량(Scope3)을 산정하고, 이를 포함해 지구온도 상승을 1.5도씨 이하로 제한하기 위해 SBTi  기준에 따라 감축목표를 수립했다. 

 

또 기후변화로 인한 사회, 경제적 변화와 사업활동의 영향을 분석하고 기후전환계획을 수립해 장기적인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문화저널21 이한수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cjk@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