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두현, 총선 불출마 "당내 경선 경쟁 과열"

이한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3 [11:44]

與 윤두현, 총선 불출마 "당내 경선 경쟁 과열"

이한수 기자 | 입력 : 2024/02/23 [11:44]

▲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제22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문화저널21 DB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이 제22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윤 의원은 23일 "윤석열 정권 출범에 크게 기여한 보수의 심장 대구경북은 이번 총선에서도 윤 정권이 성공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며 "국민의힘의 혁신과 변화에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자 한다"고 밝혔다.

 

불출마 이유에 대해 "경산은 타 후보를 앞서지 못한 채 당내 경선에 대비한 경쟁으로 과열되고 있다"며 "총선 승리를 위해선 국힘 경산 당협이 똘똘 뭉쳐서 하나가 돼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지방선거에서 비리 관련 제보로 제외된 후보 등이 중심이 된, 깨끗하지 못한 세력에게 승리를 헌납하는 꼴이 될 수도 있다"고 더했다.

 

또 "그들이 헐뜯는 2022년 지방선거 경산시장 후보 선거 당시 단수공천은 특정 공천신청자의 비리 혐의 제보 때문에 경북도당 공관위가 표결 끝에 결정한 것임을 이 자리에서 분명히 설명드린다"며 "이는 중앙당 공관위와 최고위 의결로 추진돼 정당성이 입증된 바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어떠한 경우에도 부패 세력의 회귀는 절대 용납돼서는 안된다"며 "오늘 저의 양보와 희생으로 논란을 거두고 경산당협이 하나가 되어 총선 승리에 매진할 것을 호소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는 쇄신을 통해 분열된 지역을 봉합하고 깨끗한 정치문화를 기반으로 경산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야 한다"며 "저는 출마하지 않지만, 다가오는 총선에서 국민의힘의 승리를 위해 제 모든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언론의 공정성 회복과 가짜뉴스 척결에 온 힘을 다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이한수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cjk@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